마이너스통장이란? 마통의 장단점과 주의사항

마이너스통장은 일반적으로 흔히 사용되는 상품이지만 처음 들어보시는 분도 분명히 계실 겁니다. ‘통장’이라는 이름 덕분에 은행의 예·적금 상품이라고 생각하실 수도 있지만, 사실 마이너스통장이란 대출상품의 한 종류입니다.

마이너스통장은 다양한 이름으로 불립니다. 단순히 줄여서 ‘마통’이라고도 부르고 대출 상품이기 때문에 ‘마이너스대출’이라고도 합니다. 가끔 대출상품의 상환방식 중 ‘통장대출’이라는 용어를 볼 수 있는데, 이 역시 마이너스대출과 같은 방식이라고 생각하셔도 큰 문제가 없습니다. 하지만 정식 명칭은 ‘한도대출’이랍니다. 본 글에서는 이러한 용어를 혼용해서 사용합니다. 헷갈리지 마세요~

마이너스대출은 이렇게 별명이 많은 것 만큼이나 쓰임새도 참 다양합니다. 부족한 생활자금에 사용할 수도 있고 집값이 천정부지로 치솟았을 때는 내집마련을 위해 마이너스 통장으로 계약금을 마련하는 분들도 많았고요. 최근에 주식이 한참 뜨거웠을 때는 한도대출을 이용해 주식을 하는 분들도 늘어났었죠.

이처럼 다양한 용도로 쓰이는 데는 다 이유가 있겠죠? 오늘은 마통의 뜻과 장단점 및 사용상 주의점 등에 대해 살펴보도록 하겠습니다.

마이너스통장이란

마이너스통장은 은행이 계좌에 한도를 설정하고 그 한도내에서 자유롭게 빼서 사용할 수 있는 상품입니다. 즉, 잔액이 0원이더라도 마통이라면 돈을 출금할 수 있습니다. 중요한점은 마통이 예금상품처럼 보여도 엄연한 대출상품 이라는 것입니다. 이처럼 계좌에 한도를 설정하기 때문에 ‘한도대출’이라고 불리는 것이고요.

예를 들어볼까요?

계좌에 1천만원의 한도를 설정한 마이너스대출을 개설했다고 해보겠습니다. 현재 내 돈이 300만원이 있는 상태라면 물론 300만원을 출금할 수 있겠죠? 만약에 500만원을 출금한다면 어떨까요?

일반 통장이라면 300만원 이상은 잔고부족으로 출금을 할 수 없지만 마통이라면 가능합니다. 500만원을 출금하면 통장에는 -200만원이 찍히게 됩니다. 따라서 마이너스통장이라고 부르는 것이죠.

결국, 한도대출은 한도를 설정한 금액까지 내 돈이 없더라도 출금이 가능합니다.

마이너스통장의 장점

다양한 대출상품이 존재하는데 마이너스대출을 사용하는 것은 분명히 이유가 있겠죠? 어떤 장점이 있는지 살펴보겠습니다.

대출의 편리함

마이너스통장은 그 어떤 대출보다도 압도적인 편의성을 제공합니다. 통장에서 바로 출금만 하면 대출을 받는 것 같은 효과가 있으니까요. 게다가 상환하고 싶을 때 언제든지 입금만 하면 됩니다. 물론 상환에 따른 별도 수수료도 없고요.

일반적으로 대출을 받으려면 필요할때 건별로 신청을 해야 합니다. 하지만 마이너스통장은 한도를 설정하면 마음대로 출금(대출)하고 입금(상환) 할 수 있습니다.

심지어 이자를 내야할 경우에 내가 직접 납부하지 않아도 한도 내에서 자동으로 출금됩니다. 물론 이러한 대출의 편리함은 후술하겠지만, 양날의 검과 같은 단점이 될 수도 있습니다.

사용액만큼 청구되는 이자

일반적인 대출은 내가 실행한 대출금액 총액에 대해 처음부터 이자가 청구됩니다. 그러나 한도대출은 한도와 상관없이 내가 사용한 금액에 대해서만 한 달에 한번 이자를 내면 됩니다. 생활비로 500만원을 대출하면 대출 실행일부터 내야 할 이자가 차곡차곡 쌓이지만, 마통의 경우는 통장의 잔액이 마이너스인 경우에만 이자를 내면 됩니다.

이처럼 사용하지 않으면 이자도 없고, 필요할 때 언제든 사용할 수 있는 든든함이 있습니다.

마이너스통장의 단점

이렇게 편리하게 사용이 가능한 마이너스대출이지만 단점도 분명히 존재합니다. 이번에는 마통의 단점에 대해 살펴보도록 하겠습니다.

부정적 복리의 마법

우리가 흔히 투자를 할 때 복리의 마법이라는 용어를 사용합니다. 원금뿐만아니라 이자에도 이자가 붙는다면 시간이 흘러 큰 금액이 쌓인다는 것입니다. 물론 투자에 있어서는 긍정적인 용어이지만, 대출에 있어서는 그 반대입니다.

만약 대출금리가 5%일 때 계좌가 -5,000만원 상태로 지속된다면, 한달 이자는 약 21만원입니다. 다음 달에는 원금 외에 이자 21만원에도 5% 이자가 붙게 됩니다. 한두달은 별 차이가 없을지라도 오랜 시간 지속된다면 이자가 눈덩이처럼 불어날 수 있습니다.

마통한도 = 대출로 평가

마이너스통장을 가지고 있으면 전혀 사용하지 않더라도 한도가 모두 기대출로 평가받게 됩니다. 즉, 5천만원의 한도가 설정된 마통이 있다면 내가 5천만원의 대출을 받은 것으로 계산된다는 것이죠. 이런 상황은 다른 대출을 받을 때 불리합니다. 한도가 낮게 나오거나 부결될 수 있기 때문입니다.

또한 대출자의 종합적인 부채상환 능력을 평가하는 총부채원리금상환비율(DSR)을 산정할 때도 마이너스대출의 한도가 계산됩니다. 물론 마이너스통장이 있다고 해서 전액 산입되는 것은 아닙니다. 10년 만기로 원금상환액을 계산해 1억짜리 마통이 있다면 1천만원의 대출금으로 평가합니다. 어쨌든 불리한 것은 맞습니다.

참고로, DSR산정 시 마이너스통장의 상환기간 계산방법이 현재 10년에서 2021년 7월부터는 7년, 2022년 7월부터는 5년으로 단계적으로 축소됩니다.

마이너스통장 이용 시 주의사항

편리한 마이너스통장이지만 이 편리함으로 인해 낭패를 보기 십상입니다. 따라서 한도대출을 이용할 때는 다음과 같은 내용을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만기가 있다

마이너스통장 역시 다른 대출처럼 만기가 있습니다. 물론 은행의 심사를 통과하면 연장이 가능하지만 중요한 점은 언제까지나 내 돈처럼 사용할 수 없다는 것입니다.

마이너스대출의 장점 중에 이자도 마통 한도 내에서 자동으로 납부가 된다고 말씀을 드렸었는데요. 만기가 도래하면 본인이 전액 상환을 해야 합니다. 자칫 만기가 있다는 것을 인식하지 못하면 연체가 되기 십상입니다.

마통 ≠ 내돈

마통을 사용하다보면 대출금과 내 돈, 이자와 원금의 구분이 희미해지기도 합니다. 하지만 어디까지나 대출이지 절대 내 원금이 아니라는 사실을 명심해야 합니다. 따라서 높은 자율성만큼 책임과 계획성 있는 사용이 중요합니다.

계획적으로 책임감 있게 사용하면 그 어떤 대출보다 효율적으로 이용할 수 있지만, 무분별하고 계획적이지 못한 사용은 오히려 해가 될 수 밖에 없습니다.

결론

마이너스통장은 참 편하고 쉽게 사용할 수 있는 장점이 있습니다. 그러나 자칫 빚이라는 사실을 잊어버린다면 복리로 불어나는 이자와 대출의 덫에 걸려들 가능성이 있다는 점을 경계해야 합니다. 따라서 한도대출을 받으실 때는 사용 및 상환계획을 잘 세워 효과적으로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