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금자리론 중도상환수수료 계산방법

보금자리론을 이용하다 대출금을 약정된 기간보다 먼저 상환하고 싶은 분도 계실 수 있습니다. 예를 들면, 큰 목돈이 생겼거나, 더 나은 조건의 대환대출이 가능해서 보금자리론을 중도상환 해야할 필요가 생길수도 있습니다. 그런데 대출금을 먼저 갚는다고 해서 금융사는 달가워하지 않습니다. 이런 경우 약정보다 먼저 상환하면 보금자리론 중도상환수수료를 내야 할 수도 있습니다.

중도상환수수료란?

금융회사는 예금을 받고 그 돈으로 대출을 해서 이익을 얻는 이른바 ‘예대마진’이라는 수익구조를 가지고 있습니다. 그런데 대출을 받은 사람들이 계획보다 일찍 갚으면 금융사는 계획대로 자금운용을 하는데 지장을 받게 됩니다. 이러한 이유로 금융회사들은 대출을 먼저 갚는 경우에 중도상환수수료를 부과하게 됩니다.

보금자리론 중도상환수수료 계산

보금자리론의 중도상환수수료를 확인하시려면 대출거래약정서를 보시면 됩니다. 그게 번거로우시면 제가 일반적으로 계산하는 방법을 알려드리겠습니다.

중도상환수수료는 기본적으로 ① 최대 3년, ② 최대요율 1.2%의 슬라이딩 방식으로 적용됩니다.

좀 더 쉽게 풀어서 설명을 드리겠습니다. 먼저, 중도상환수수료는 3년이 지나면 면제됩니다. 그리고 최대요율 1.2%의 슬라이딩 방식이라는 것은 대출경과기간에 따라 차등적으로 부과된다는 것을 뜻합니다. 즉, 대출경과기간이 짧으면 중도상환수수료가 많고, 대출기간이 길어질수록 수수료가 줄어든다는 뜻입니다.

예를 들어, 보금자리론을 3억원 대출 받았다고 가정하겠습니다. 아래와 같이 보금자리론 중도상환수수료를 계산할 수 있습니다.

원금 3억원 × 요율 1.2% × (3년-대출경과일수)/3년

만약 대출 1년 후에 전액 상환하게 되면 중도상환수수료율은 3억 × 1.2% × (3-1)/3 = 3억 × 0.8% = 240만원이 됩니다. 대출 2년 후에 전액상환한다면 요율이 0.4%로 떨어져 120만원으로 더 줄어들게 됩니다.

중도상환수수료율 1.2%가 너무 높다고 생각하시는 분들도 분명 있을 수 있습니다. 그나마 기존에는 1.5%였는데 2015년부터 인하되어 현재 1.2%로 유지되고 있습니다.

결국 보금자리론을 받은지 3년이 지났다면 중도상환수수료 면제이므로 더 낮은 금리를 제시하는 곳이 있다면 언제든지 갈아탈 수 있습니다.

보금자리론 대환대출과 중도상환수수료

그런데 보금자리론을 이용하다 금리가 인하되면 인하된 금리로 대환대출을 받을 수 있을까요?

결론부터 말하면 보금자리론은 고정금리상품이기 때문에 금리가 인하됐다고 해서 금리를 변경할 수는 없습니다. 다만, 기존의 보금자리론을 상환하는 조건으로 신규대출을 받는 것은 가능합니다.

만약 기존 주택담보대출을 상환하려는 경우에는 같은 대출의 잔액 범위 내에서 보금자리론 신청을 할 수 있습니다. 결국 보금자리론의 대출요건과 LTV, DTI 기준을 충족하는 경우에 기존대출의 잔액까지 대환할 수 있습니다.

그러나 이때 기존 보금자리론을 상환할 때 3년 이내라면 역시 중도상환수수료와 근저당권 말소비용이 발생하기 때문에 이 부분도 확인해 보시는게 좋습니다.

지금까지 보금자리론 중도상환수수료에 대해 알아보았습니다. 이처럼 대출은 신중하게 하는게 가장 좋겠지만 부득이한 상황이 발생할 수도 있으니 계산하는법도 함께 알아두시는게 좋겠습니다.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